2019.10.24 10:41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김해영 의원.jpg
[호남교육신문 김두헌 기자] 교내에서 몰카 범죄가 2년 사이에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사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 지방 경찰청에 신고 된 교내 몰카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16년 86건에 불과하던 학교 내 몰카 범죄가 2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한 173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카메라 등을 이용한 범죄 재범율이 2016년에 236명(5.2%)에서 2년 사이 224명 증가한 2018년 460명(8.4%)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이는 몰카 범죄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증대되고 있음에도 몰카 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카메라 등으로 범죄 가해자가 된 청소년들은 2016년 601명에서 2년 만에 284명 증가해 2018년에는 885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면서 청소년 몰카 범죄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어 청소년 범죄의 심각성이 심화되고 있다. 하지만 몰카 적발에 대한 조치는 피해 학생에 대한 서면 사과가 2013년 (21%)으로 가장 많았고 피해 학생에 대한 접촉 금지는 126건(13%), 전학 조치는 97건, 퇴학처분은 23건 등에 그치며 적발된 학생에 대한 대책이 미흡한 상황이다.


김해영 의원은 “몰카는 유포되는 경우 피해자의 수치심과 충격으로 인해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하는 중대한 범죄라”면서 “어릴 때부터 몰카가 중대한 범죄라는 예방 교육을 의무 교육을 실시할 뿐 아니라 피해 학생을 위한 심리치료 등 교육당국의 세심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김두헌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