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12:59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이혁제 "장석웅 교육감, 스포츠강사 고용 약속 지켜야"
 열악한 환경에서 초등체육교육 전담…전남도내 178명 초등스포츠 강사 재직중
2019/07/05 16: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이혁제 의원1.jpg
이혁제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목포, 사진)이 지난 7월 4일 열린 2019 도교육청 전반기 업무보고에서 장석웅 교육감에게 도내 초등스포츠강사에 대한 고용안정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전국 학교비정규직노조 파업으로 교육행정이 파행을 겪고 있지만 전남은 학생들의 큰 피해 없이 진행되고 있어 불행 중 다행이다. 하지만 과거 학교노조파업에 대한 국민 여론이 부정적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학비노조파업에 대한 여론은 다소 불편하지만 이들이 왜 파업에 나섰는지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며 "교육당국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학교비정규직 중 초등스포츠강사는 최악의 환경에서 우리 아이들의 체육교육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며 “2008년부터 도입돼 11년 간 유지됐으며 앞으로도 초등체육교육을 위해 꼭 필요한 직종이기 때문에 이들에 대해서도 공무직과 같은 무기계약전환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남교육청은 고용안정은 커녕 오히려 타시도 모든 교육청에서 지급하는 순회근무 수당조차 겸임근무로 바꿔 수당을 지급하지 않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유독 초등스포츠강사에 대해 전남교육청이 차별을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집행부에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특히 이 의원은 “장석웅 교육감은 지난 해 교육감 후보시절 전 도민이 시청하는 텔레비전 토론회에 출연해 학교비정규직 신분전환 문제는 예산의 문제가 아니라 교육감 의지의 문제다. 특히 아직도 무기직이 되지 못한 스포츠강사나 영어전담강사들이 조속히 무기계약직이 돼야 한다고 약속했다”며 이에 대한 실행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전남교육청은 학교비정규직 문제를 전국 17개 시도와 함께 보조를 맞추어 해결하려한다”면서 “스포츠강사도 마찬가지지만 순회수당 등 차별요소가 발견되면 적극 해소하려 노력하겠다”고 원론적 답변을 이어갔다. 


이 의원은 “교육감이 TV토론회에 나와 약속한 부분이다. 이들 뿐 아니라 가족들까지 장석웅 후보의 약속에 큰 기대를 걸고 지지했을 것이다. 스포츠강사문제도 교육감의 의지 문제다”면서 “전남도는 고교 전 학년 무상교육을 유일하게 올해 전면 실시하면서 17개 시도중 선도적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전남교육청이 선도적으로 스포츠강사 문제에 대해 접근해 줄 것"을 재차 요구했다.


전남교육청 산하에는 178명의 초등스포츠강사가 재직 중이며 정규체육수업 보조가 주업무다. 하지만 학교체육업무 전반에 투입됨으로써 학교체육 활성화와 여교사의 체육수업 부담 경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지만 1년 단위 계약으로 매년 고용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스포츠 강사 80% 이상이 30∼50대의 가장들이지만 최저 임금에 수준에 그치고 있어 처우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 김두헌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