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08:18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전남대 박종진 교수팀 ‘착용형 관절 센서’ 개발
 특허출원 '신축성 섬유에 전도성 絲로 전자회로 그려'
2019/01/30 11: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90124 김종진교수(그래픽).jpg


[호남교육신문 이하정 기자] 파스처럼 회로를 몸에 붙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던 전남대 연구팀이 이번에는  전도성 실(絲)을 이용해 옷에 전극회로를 그려 넣어 입을 수 있는 관절센서를 개발해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 전남대학교 박종진 교수(고분자 융합소재공학부)와 한양대 배지현 교수(의류학과) 연구팀은 통기성과 신축성이 좋은 신축성 섬유 위에 전도성 실(絲)을 이용해 재봉틀로 다양한 전자회로 패턴을 그려 넣어 몸에 착용 할 수 있는 ‘섬유형 관절 센싱기술’을 개발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재료학술지인 ‘Advanced Functional Material(IF=13.3)’ 1월 22일자 온라인 판에 ‘인간 관절의 움직임을 관찰하기 위해 미리 당겨진 전도성 바느질 패턴을 갖는, 고도로 구부리고 회전할 수 있는 섬유구조’라는 논문명으로 게재됐다. 기존의 전자회로가 딱딱한 기판 위나 구부러지는 표면에 회로를 형성하여 신축성이 매우 낮은 것과 달리, 이 기술은 전도사가 신축성 섬유 내부에 재봉틀로 바느질되어 형성된 전자회로 패턴으로, 100% 늘려도 부러지거나 깨지지 않는다.

 

또 다양한 3차원 곡면구조를 갖는 관절에 부착할 수 있어 옷처럼 입는 ‘웨어러블 센서’의 원천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박종진 교수는 “특히 인체 관절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스마트폰으로 빅 데이터 처리할 수 있어 허리운동·팔다리 운동량의 감지는 물론 무릎관절에 착용할 경우 걸음걸이의 변화로 나타나는 치매의 조기진단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교육부 및 산업통상자원부지원으로 진행된 이 연구에는 박사과정 박상기 학생이 1저자로, 학부생 안성철, 중국 유학생 손경철 학생이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 이하정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