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10:45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2018하반기전남교육희망포럼사진.jpg


[호남교육신문 김두헌 기자]전남교육연구정보원 교육정책연구소(소장 임원택)가 학교자치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전남교육자치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1월 30일(금) 전남 무안군 삼향읍 소재 전남여성플라자 강당에서 ‘2018 전남교육 희망 포럼’을 개최했다. ‘학교자치, 어떻게 실현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교사, 학부모, 초‧중‧고등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학교자치의 개념과 강화 방안, 교육주체별 학교자치 실현 방안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발제자로 나선 참교육연구소 하병수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교육 관련법에 학교자치에 관한 직접적인 규정이 없음을 지적하며, “학교자치 관련 법적 근거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적 학교공동체 운영을 위해서는 학생, 교원, 학부모 등 교육 3주체 간 신뢰와 협력의 관계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전남교육정책연구소 최관현 파견교사는 학교자치의 장애요인으로 △국가 중심 교육과정 △입시중심 교육 △형식주의 및 성과주의 학교문화를 지적하며, “국가차원에서 다양한 조직과 협의를 통해 학교자치를 위한 정책로드맵을 마련하고 교육지원청의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강준광 유치초‧중학교장은 “학교 구성원들이 자율적으로 학교사무의 결정권을 가지는 것이 학교자치다”면서 학생, 교원, 학부모자치의 다양한 현장 사례들을 소개했다. 권오산 진원동초등학교 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학교자치를 위해서는 교장의 리더십과 교사의 수업혁신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학부모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학생 대표로 토론에 나선 강진고 김찬호 학생은 △회의를 통한 민주적 학생자치활동 △학생이 주인의식을 갖고 직접 만들어가는 행사 △학생의 의견이 반영된 교칙 등을 학생자치 실천 과제로 제시했다.


전남교육정책연구소 임원택 소장은 “중·고등학생은 물론 초등학생까지 오늘 포럼에 동참해 학교자치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관심을 나누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면서 “학교자치의 주체는 학생과 교원, 학부모이며 상호협력하고 소통하는 민주적 과정에서 학교자치, 학교자율성은 더욱 강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 김두헌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