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6:54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늘어나는 교원 성범죄 '피해자에 따라 징계 달라져'
 5년 사이 4배 넘게 증가…일반인 대상 배제징계 22%, 학생은 69.1%로 차이 커
2018/10/10 11:3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김현아.jpg
[호남교육신문 김두헌 기자] 2013년 31명에 불과했던 성비위 징계자가 5년 사이 4배 넘게 증가해 2017년 총 135명의 교원이 성비위로 징계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 205건, 중학교 98건, 초등학교 81건이다. 고등학교의 경우, 성비위 피해자 중 72.2%(148건)가 학생으로 집계됐으며 초등학교의 경우, 성비위 피해자 중 49.4%(40건)가 교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 의원(자유한국당, 비례대표, 사진)이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7학년도 교원 성비위 징계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성비위유형은 성추행이 41%(158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성희롱 27%(104건), 성폭력 22.6%(87건), 성매매 5.2%(20건), 불법촬영 1.6%(6건), 공연음란 1.3%(5건), 성폭행 1.0%(4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3년 1건이었던 성매매는 5년 사이 13배 증가해 2017년 13건의 징계가 있었다. 그 뒤를 이어 성희롱 약 6배(2017년 41건), 성추행 약 3.8배(2017년 49건), 성폭력 2.5배(2017년 25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이 성폭력에 포함되는 걸 감안해 본다면, 2013년 30건에 불과했던 성폭력이 2017년 117건으로 3.9배나 증가한 상황이다.

 

최근 스쿨미투를 통해 교원의 성비위가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그 증가폭은 더욱 많아질 것이라 예상이 되는 가운데 성비위로 인한 징계를 보면 해임이 45.5%(175건)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정직 20.5%(79건), 파면 13.2%(51건), 감봉 9.4%(36건), 견책 7.5%(29건), 경고/주의 2.1%(8건), 당연퇴직 1%(4건), 강등 0.8%(3건)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을 대상으로 한 성비위는 전체 징계 중 배제징계(해임, 파면)가 69.1%로 나타나고 있지만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성비위의 경우는 배제징계가 22%로 결정되면서 학생과 일반인 피해자에 대한 징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비위로 인해 가해자가 징계를 받는데 까지 소요되는 기간은 평균 6개월이다. 교육청별, 성비위 사안별로 징계소요 기간은 제각기 달라 빠르면 단 하루 만에 징계가 결정되지만, 늦을 경우 최대 4년이란 시간이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성비위에 대한 인식과 미투운동 등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징계 의결기한을 단축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교육계가 성폭력에 대한 대응 및 조치의 대대적인 개편이 필요해 보인다. 김현아 의원은 “성비위 사안을 동일한 시선으로 바라봐야하지만 피해자에 따라, 성비위 유형에 따라 가리며 현재 학교의 개입 및 조사를 하도록 되어있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같은 학교의 교원과 학교장이 개입하는 것은 사건을 은폐하거나 2차 피해를 양성하는 꼴”이라며 “피해자가 보호받고, 억울한 가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문가의 개입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 김두헌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