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17:51  제보/광고문의 : 010)3605-4420
전남교육감선거 금품제공 기획사 대표 등 고발
 전남선관위, 자원봉사자 3명에게 현금 660만원 제공 700만원 제공 약속 등 3명
2018/10/05 21: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호남교육신문 김두헌 기자]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6월13일 실시된 전라남도교육감선거 과정에서 특정 후보자 A씨의 선거운동과 관련해 법정 수당·실비 외 금품을 제공하고 제공 의사표시를 한 기획사 대표 B씨와 선거캠프 관계자 C씨 및 자원봉사 대가를 제공받은 자원봉사자 D씨 등 3명을 5일 광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전남선관위에 따르면, A씨의 연설·대담차량 계약업체 기획사 대표인 B씨는 지난 6월∼7월 경 A씨의 선거운동에 참여한 자원봉사자 3명에게 자원봉사 활동대가로 총 660만원의 현금을 제공하고, 그 중 자원봉사자 1명에게 선거일 후 500만원 제공 의사표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 선거캠프 관계자인 C씨는 지난 6월 초 위 자원봉사자 3명 중 1명에게 현금 200만원 제공 의사표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A씨의 자원봉사자인 D씨는 지난 6월 초 B씨로부터 자원봉사 활동 대가로 210만원을 본인의 계좌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35조(선거사무관계자에 대한 수당과 실비보상)제3항에 따르면, 수당·실비 기타 이익을 제공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당·실비 기타 자원봉사에 대한 보상 등 명목여하를 불문하고 누구든지 선거운동과 관련해 금품 기타 이익의 제공 또는 그 제공의 의사를 표시하거나 그 제공의 약속·지시·권유·알선·요구 또는 수령할 수 없도록 돼 있다.


이를 위반한 경우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전남선관위는 "금권선거와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저해하는 불법적인 정치자금 지출 등에 대해서는 적발 시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며 "선거법 위반행위 뿐만 아니라 선거비용 등 정치자금 관련 위반행위도 적극신고․제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남선관위는 이번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선거비용 관련 위법행위 8건을 적발하고 고발 조치했다.

 

[ 김두헌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mapak69@naver.com
호남교육신문(www.ihopenews.com/) - copyright ⓒ 호남교육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호남교육신문 | 광주광역시 북구 북문대로 242번길 46 상가동 202호 | 등록번호 광주 다-00199 발행인 이명화 | 편집인 김두헌 | 청소년 보호 책임자 김두헌 | ☎ 062-524-1110,2220 FAX 062-234-8830 | E-mail:mapak69@naver.com Copyright ⓒ 2007-2013 호남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호남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